한국일보 > 연예뉴스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산슬 활동, 날 힘들게 만든 건 외로움”

등록 : 2020.01.25 19:26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 활동을 하며 느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MBC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로 활동하며 느꼈던 속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설에 놀면 뭐하니?-산슬이어라’(이하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1부 그 이후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1, 2’를 열창한 뒤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관객들의 뜨거운 앙코르 요청에도 “더 이상 부를 노래가 없다”며 공연을 마친 그는 이후 유산슬이 아닌 유재석의 모습으로 무대 위에 깜짝 등장했다.

그는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사회를 맡게 된 유재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놀면 뭐하니’에 오랜만에 출연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불편함이 계속 있었다. 옷 입는 불편함보다 마음의 불편함이 컸다. 나를 힘들게 만든 건 외로움이었다”고 유산슬로 활동하면서 지니고 있던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