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홍현희 “이휘재 위해 보증도 서 줄 수 있어”…제이쓴 ‘당황’

등록 : 2020.01.29 01:12

함소원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방송 캡처

제이쓴이 홍현희의 말에 깜짝 놀랐다.

2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가출한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함소원 진화 부부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함소원에게 “네 시아버지 때문에 입맛을 잃었다. 싸웠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동생에게 돈 좀 빌려준 것 때문에 싸우게 됐다”며 함소원에게 하소연했고 함소원은 “얼마나 빌려주셨느냐”라고 물었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한국 돈으로 3억 정도다”라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던 이휘재는 함소원에게 “내가 돈을 빌려달라고 한다면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느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고민하던 함소원은 “3만 원 정도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휘재가 서운함을 드러내자 함소원은 “돈을 빌려주기 전에는 돌려받지 못하는 상황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3만 원이라고 말했다. 30만 원으로 하겠다”고 전했다.

이휘재에게 같은 질문을 받은 홍현희는 “보증도 서 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홍현희의 옆에 있던 제이쓴은 “남편이 옆에 있는데 무슨 이야기를 하는 거냐”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