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정우성 “연출작 ‘보호자’, 김남길에게도 모험 될 것” (인터뷰)

등록 : 2020.02.06 15:35

정우성이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배우 정우성이 ‘보호자’에 출연하는 김남길에 대해 언급하면서 오디션에 참가한 후배들에게도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정우성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본지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연출을 맡은 ‘보호자’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보호자’는 정우성이 연출하는 첫 장편 상업영화로 김남길과 박성웅 등이 출연을 확정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정우성도 직접 출연해 연기와 연출을 병행한다.

이날 정우성은 신인감독으로서 소감을 묻자 “담담하다”며 웃었다. 그는 “자신감에서 오는 담담함인지 그건 모르겠다. (작품에 대해) 뭘 바꿀까 말까 그런 생각 때문에 다른 긴장감이 없다. 긴장감 그런 건 한가해서 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용은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웃음) 장르는 액션이다. 김남길은 캐릭터가 잘 맞아서 출연 제안을 했다. 남길 배우도 어찌 보면 모험인 캐릭터다”라며 “이걸 잘 해내면 ‘좋은 형이 줘서 했어요’라기보다는 훨씬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거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그러기 위해선 더 진지하고 (마냥) 즐길 수만은 없는 작업이 되겠지만 남길 배우에게도 모험인만큼 의미가 있는 캐릭터가 되길 바라면서 작업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정우성에게 “‘보호자’ 여주인공 오디션이 굉장히 빡빡하고 치열했다고 들었다”고 하자, “내가 앞에 있어서 더 그렇게 느꼈던 거 아닐까”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디션을 본 후배들을 향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보통 오디션이 본인 스스로에 대한 평가를 받는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잖아요. 하지만 이 캐릭터와 맞는 부분이 무엇인지 확인하려는 거에요. ‘오디션에 (합격이) 되든 안되든 당신의 가치와는 상관이 없는 거다. 실망하지 말아라’라고 얘기해주고 싶어요. 오디션을 볼 수밖에 없는 친구들은 시작한지 얼마 안된 친구들이다 보니 상처를 입는 모습들이 있는 거 같아요. 이건 모든 배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해요. 한 배우로서 당사자를 절대 평가하는 자리가 아니거든요. 오디션을 많이 보고 (그런 생각에서도) 자유롭길 바래요.”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