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전도연, “연기 워낙 잘해서” 칭찬에 “더 잘할 거예요” (인터뷰①)

등록 : 2020.02.11 12:01

수정 2020.02.11 12:09

전도연이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매니지먼트숲 제공

배우 전도연이 여전히 식지 않은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전도연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과 자신의 배우 인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그는 “연기를 워낙 잘해서 캐릭터가 더 돋보였다”는 취재진의 칭찬에 “워낙 잘하지 않고 앞으로 더 잘할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영화 언론시사회 이후 전도연의 연기를 칭찬하는 기사들이 나왔다고 언급하자, “장원석 대표님이 나한테 다 보내줬다. 보기가 무섭기도 했다. 연희에 대한 호평 기사들이 (영화에) 좋은 걸까, 도움이 될까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전도연은 “기대치도 그렇고. ‘백두산’을 했을 때 사람들은 내가 나오는지 몰랐다. 본 분들이 ‘전도연 나오고 좋더라’ 얘기하는 게 들리더라. 나란 배우가 어느 순간 사람들에게 너무 무게감이 있지 않나. 전작도 그랬고 사람들에게 전도연 연기에 대한 호평이나 그게 캐릭터이기도 하지만 도움이 될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작품이 멀티캐스팅인 점을 짚으면서 “작품을 했을 때 배우들이 많아서 기대갈 수 있지 않나. 내가 홍보를 좀 덜 해도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웃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라는 작품으로만 보면 좋겠고 전도연이 나옴으로 인해서 작품에 플러스가 되는 것이 좋을지 안 좋을지 걱정을 했다”고 밝혔다.

한 기자가 “왕관의 무게라 해석하면 될까”라고 묻자, 전도연은 “반박할 수 없다”면서 웃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은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역을 맡아 존재감을 뽐낸다.

이 영화는 제49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Special Jury Award)을 받고, 제34회 스위스 프리부르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오는 19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