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엔플라잉 유회승 “나는 노래방 집 아들…희열팀 승리 확신해”

등록 : 2020.02.14 23:55

유회승이 JTBC ‘슈가맨3’에서 입담을 뽐냈다. 방송 캡처

그룹 엔플라잉 멤버 유회승이 승리를 직감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에는 여자친구와 엔플라잉이 쇼맨으로 출연했다. 여자친구는 재석팀, 엔플라잉은 희열팀이었다.

슈가맨이 등장하기에 앞서 유희열은 엔플라잉에게 “어떤 팀이 이길 것 같으냐”고 물었다. 이에 유회승은 “내가 노래방 집 아들이다. 노래방에서 희열팀 슈가맨의 노래를 부르지 않으면 집에 갈 수 없다. 우리가 이길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회승은 말을 듣던 유희열은 “노래방 집 아들의 말이니 정확한 거다”라고 덧붙여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날 엔플라잉은 더 크로스의 곡 ‘돈 크라이(Don’t Cry)’를, 여자친구는 마로니에의 ‘칵테일 사랑’을 불렀다. 대결 결과 엔플라잉이 속한 희열팀이 승리를 차지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