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도레미 마켓’ 성동일, 놀토의 최대 투정쟁이 등극! “이거 몹쓸 프로네”

등록 : 2020.02.15 10:24

엄지원-성동일이 웃음을 선사한다. tvN 제공

성동일-엄지원이 특급 케미를 뽐낸다.

15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성동일과 엄지원이 출연해 남다른 웃음을 안긴다.

이날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 열연 중인 성동일과 엄지원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우리 딸 혜리 때문에 나왔다"는 성동일은 "혜리를 보면 진짜 내 딸이 잘 되는 것처럼 흐뭇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엄지원은 노래를 즐겨 듣느냐는 물음에 "노래에 대한 기억은 듀스, 서태지에서 멈춰있다"며 민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토로해 눈길을 모았다.

성동일 또한 "저는 녹색지대까지"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 것. 하지만 이후 엄지원은 결정적인 가사를 포착하는 데 성공해 멤버들로부터 환호를 자아내는 등 대활약을 펼쳤다.

성동일과 엄지원의 솔직한 매력도 이목을 사로잡았다. 성동일은 받아쓰기에 앞서 음식을 구경하던 중 갑자기 국물을 마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는가 하면 "확실하게 아는 것만 적는다"며 휑한 받쓰 판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엄지원은 내내 우아함을 뽐내다가도 음식을 맛본 뒤 진심 어린 감탄을 표하는 등 팔색조 매력을 과시했다.

특히 "태어나서 반찬투정 해본 적이 없다"는 성동일은 이날 놀토의 최대 투정쟁이로 등극해 웃음을 유발했다.

여섯 가지 힌트를 두고 "저는 다 마음에 안 들어요"라며 힌트 투정부터 시작해 "왜 이렇게 까다롭냐", "이거 몹쓸 프로네"라며 투정을 부려 "반찬 투정 빼고 다 한다"는 말을 들은 것. 하지만 어느새 가사 받아쓰기에 열정을 보이며 몰입한 성동일은 급기야 "우리집 아파트 건다"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키며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이날 제작진은 피오가 속한 블락비 멤버 지코의 노래를 출제하며 정면승부에 나섰다. 

한편,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