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단호박 카리스마→단호한 의리남 ‘심장 루팡’

등록 : 2020.02.15 11:15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JTBC 방송 캡처

박서준이 폭발하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 역을 맡은 박서준이 단호한 카리스마와 본격 삼각로맨스 시작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5회에서는 ‘단밤’을 이끄는 박새로이의 카리스마가 폭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새로이는 조이서(김다미)를 가게의 매니저로 들이고 ‘단밤’을 개선해 나가기 시작했다.

조이서는 요리를 잘하지 못하는 마현이(이주영)를 해고하자고 말하지만, 박새로이는 마현이에게 월급을 두 배로 주며 더 열심히 일하라고 격려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단밤 식구들 앞에서 마현이는 ‘내 사람’이라고 말하며 단호한 의리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그런가 하면, 박새로이는 조이서, 오수아(권나라 )와 본격 삼각로맨스로 호기심을 자극했다.

단밤 식구들과 회식을 하러 가던 박새로이는 길에서 술에 취한 오수아를 만나게 된다.

박새로이와 장가 사이에서 괴로워하며 괜스레 화를 퍼붓는 오수아에게 박새로이는 “넌 네 삶에 최선을 다한 거고, 넌 아무것도 잘못 없어”라고 말하며 위로해 보는 이마저 설레게 했다.

이어 박새로이에게 키스하려는 오수아를 막는 조이서의 모습이 그려지고, 얽히고설킨 삼각로맨스의 시작을 알려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박서준은 리더십과 의리 넘치는 ‘단밤’ 사장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새로이에 완벽하게 녹아든 박서준은 자신의 사람들과 소신을 지키는 캐릭터의 모습을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보는 이들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무뚝뚝한 겉모습과는 달리 무심히 보여지는 자상함과 스윗한 모습으로 예상치 못한 심쿵 어택을 선보이며 여심에 불을 지피고 있다.

하나의 캐릭터 속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는 박서준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한편, 박서준 주연 ‘이태원 클라쓰’ 6회는 1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