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비디오스타’ 샘 해밍턴, “일 안 풀려서 호주 갈 생각도…”고백

등록 : 2020.02.18 23:48

‘비디오스타’ 샘 해밍턴이 ‘연예대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MBC 에브리우언 제공

방송인 샘 해밍턴이 ‘연예대상’ 비화를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선 샘해밍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샘 해밍턴은 ‘2019 K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축하를 받았다.

그는 대상 수상 후 “대상수상 후 아내에게 문자가 왔다. ‘고생 많았다’고. 내가 방송하는 과정을 아내는 다 봤다. 일이 잘 안 풀려서 호주로 돌아갈까 생각도 했다. 대한민국에서 상을 받을 거라곤 생각도 못했다”고 비화를 밝혔다.

이날 샘 해밍턴은 아내에게 “고생했다.정말 고맙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고 윌리엄, 벤틀리에게는 너희들을 만나게 돼서 정말 고맙다. 둘 덕분에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아빠 20년 넘게 일할 테니까 앞으로도 행복하자. 사랑한다”고 감동의 영상 편지를 보냈다.

한편, 샘 해밍턴 가족은 현재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