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정연주, 빠져드는 깊은 눈빛 ‘매혹’

등록 : 2020.02.20 10:32

정연주가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정연주가 독특한 작품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정연주가 연기에 대한 가치관을 드러냈다.

20일 한 패션 매거진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포레스트’에서 오보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정연주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정연주는 스태프들 틈에 껴 대화를 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한층 편하게 만들어줬다는 후문이다.

인터뷰에서 정연주는 “어떤 배우는 뭘 하든 그 사람 얼굴로 보이기 마련인데 정연주는 정연주가 안 보이고 그 역할로만 보였다”는 말에 “너무 좋다. 보이는 게 곧 전부니까. 모든 배우가 원하는 게 아닐까?”라며 자신의 얼굴보다 연기한 인물로 기억되는 것에 대해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에 대해 묻자 “장르만 다르지 결국 같다. 그냥 하나의 이야기다. 서사가 있고, 기승전결이 있고, 갈등을 겪고 극복한다. 다른 사람이 보기엔 아주 다른 연기를 한 걸로 보일 수 있지만 나한텐 다르지 않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 그 안에서 굳이 기준을 찾자면 나는 독특한 걸 선택한다. 내가 봤을 때 독특한 거”라고 답했다.

정연주는 배우로서의 자신의 지향점에 대해서 전하기도 했다. 정연주는 “거창하게 뭔가를 세워서 멀리 내다보기보단 순간순간에 충실하다. 그러다 보면 가려는 방향으로 걸어가고 있지 않을까. 눈앞에 있는 걸 하나하나 잘 해나가면 목표에 가 닿겠지”라고 전했다.

한편 정연주의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3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