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노지훈 “꿈 같은 날들”…손편지로 전한 ‘미스터트롯’ 탈락 소감

등록 : 2020.02.21 10:36

노지훈이 ‘미스터트롯’ 출연 소감을 전했다. 노지훈 SNS 제공

가수 노지훈이 ‘미스터트롯‘ 여정을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노지훈은 21일 자신의 SNS에 TV CHOSUN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프로필 사진과 함께 팬들에게 전하는 자필 손편지를 공개했다.

자필 편지에서 노지훈은 “‘미스터트롯’ 경연 기간 동안 과분한 사랑을 주셔서 하루하루 꿈같은 날들이었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었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미스터트롯’에서의 무대는 여기까지지만 다른 곳에서 많이 찾아뵐 테니 너무 아쉬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많이 부족한 제게 큰 응원과 사랑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미스터트롯’ 보면서 팬 됐다. 앞으로도 응원하겠다”, “직접 편지까지 쓰고 팬 사랑이 돋보인다”, “아쉽지만 다른 곳에서 얼른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동안 고생 많았다”, “앞으로 꽃길만 걸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미스터트롯‘ 8회 본선 3차전에서 노지훈은 ‘트롯신사단‘ 팀원들과 함께 장윤정의 ‘꽃’, 윤수일의 ‘사랑만은 않겠어요’,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 캔의 ‘내 생에 봄날은’ 등 다양한 곡을 열창하며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또한 ‘트롯신사단’ 팀의 에이스로 나서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선곡한 노지훈은 부드럽고도 힘 있는 고음을 자랑했고, 무대 중간 관객들과 열정적으로 호흡하는 모습도 보였다. 아쉽게 탈락했지만 노지훈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은 노지훈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