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라디오스타’ 이천희, 가구 회사 운영 중인 근황 공개 “이효리 덕분에…”

등록 : 2020.02.27 00:43

‘라디오스타’ 이천희가 가구 회사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MBC 방송 캡처

배우 이천희가 가구 회사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연극 ‘아트’의 주인공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출연했다.

이날 이천희는 “가구를 만든 지 20년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무대를 만들다가 가구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 그때부터 집에 있는 가구들을 버리고 맞춤형 가구를 만들었다’며 가구를 만들기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천희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 덕을 봤다며 “‘효리네 민박’ 방송할 때 저희 가구들이 많이 나왔다. 상순 형이 평소에 주문 가구를 좋아해서 내게 종종 주문을 하곤 했다”며 “‘효리네 민박’ 방송 전에도 ‘사람이 많이 올 것 같아 의자가 필요하다’며 대량 주문을 해서 급하게 보내줬다. 근데 그 배송이 도착하는 것부터 방송에 나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혀 PPL이 아니었는데 주문이 폭주했다. 재고가 없어서 힘들었을 정도”라고 덧붙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이천희는 직원이 10명이 있는 가구 회사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