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르완다 3人, 생애 첫 스키 체험기… “스키 탈 때 여권 안 필요해?”

등록 : 2020.02.27 09:46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르완다 3인방의 스키 체험을 한다.MBC 에브리원 제공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르완다 삼인방이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르완다 삼인방이 생애 처음 스키를 타러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르완다 친구들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스키장으로 향했다. 친구들은 “스키를 타면 진짜 신날 거 같다”, “분명 넘어지겠지만 넘어지는 것도 즐거울 것 같다”라며 스키에 대한 로망을 드러냈다.

르완다 세 친구의 스키 체험은 장비를 빌리는 것부터 특별했다. 처음 보는 스키 장비에 “롱패딩에 스키복까지 입는 거야?”, “여권은 안 필요해?”라고 질문이 폭발한 것은 물론 스키 장비를 받고는 “내가 원하던 생일 선물은 이런 거야”, “진짜 마음에 들어”라며 설레어 했다.

한편 모세는 스키가 처음인 친구들을 위해 강습을 준비했는데. 영화에서만 보던 스키를 타게 된 친구들은 “여기서 전설이 되겠어”라고 포부를 밝히며 강습에 임했다.

하지만 상상했던 것과 달리 스키 타는 것은 만만치 않았다. 그나마 운동신경이 좋은 엘베는 멈추는 방법을 몰라 강제로 스피드를 즐겼고, 파브리스는 어색한 스키장비 때문에 쉴 틈 없이 넘어졌다.

가장 문제인 몸치 브레제는 몸을 가누지 못하고 상상초월 몸 개그를 선보였는데. 과연 친구들은 스키를 마스터 할 수 있을까?

르완다 친구들의 우당탕탕 스키 체험기는 27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