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핸섬타이거즈’ 손지창, 깜짝 등장! 멤버들과 즉석 경기까지?

등록 : 2020.02.27 14:22

수정 2020.02.27 16:59

손지창이 ‘핸섬타이거즈’ 선수들을 응원했다. SBS 제공

손지창이 ‘핸섬타이거즈’에 깜짝 등장한다.

28일 방송되는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는 90년대 ‘농구의 아이콘’ 배우 손지창이 ‘핸섬타이거즈’ 선수들을 깜짝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멤버들은 첫 경기 이후 한자리에 모여 연습에 매진했고, 그러던 중 김승현이 ‘90년대 하이틴 스타’ 손지창을 발견하고 한달음에 달려갔다.

손지창은 농구를 소재로 한 청춘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 출연하면서 당시 대한민국을 농구 열풍으로 이끌었던 바 있다. 손지창은 드라마 ‘마지막 승부’ 이후 실제로 농구에 빠져 ‘연예인 농구단’ 1세대로 활발히 활동했다.

손지창은 등장하자마자 “문수인, 이제 얼굴 다치지 않게 조심해라”, “‘얼굴 천재’에서 ‘농구 천재’가 된 차은우” 등 멤버들의 에피소드를 줄줄이 꿰고 있어 ‘핸섬타이거즈 찐 팬’임을 인증했다.

손지창과 만나게 된 차은우는 과거 손지창이 활동했던 ‘더 블루’의 ‘그대와 함께’를 즉석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선수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눈 손지창은 ‘핸섬타이거즈’ 선수들과 팀을 나눠 미니게임을 뛰게 됐다.

오랜만에 코트에 선 손지창은 녹슬지 않은 농구 센스로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는데, ‘마지막 승부’의 에이스 손지창의 열정 넘치는 활약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멤버들과 한자리에 모여 앉은 손지창은 “한 가지 안타까운 게 있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평소 멤버들에게 차마 전하지 못했던 서장훈 감독의 마음을 대신 전해 멤버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별한 손님’ 손지창의 방문과 서장훈 감독의 진심은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핸섬타이거즈’에서 공개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