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해쉬스완, 승무원 여자친구 공개→악플에 분노·게시물 삭제…“지옥같이 살아” (종합)

등록 : 2020.02.27 17:54

래퍼 해쉬스완이 자신과 여자친구를 향한 도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 해쉬스완 SNS

래퍼 해시스완이 열애 중인 여자친구의 사진을 SNS에 공개한 이후 쏟아진 악플에 분노했다.

해쉬스완은 최근 자신의 SNS을 통해 현재 열애 중인 연인과 찍은 사진을 다수 공개했다. 해쉬스완의 여자친구로 알려진 여성은 지난 해 방송된 tvN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던 승무원으로 알려졌다.

열애 사실을 당당하게 공개한 이후 해쉬스완은 여자친구와 함께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두 사람의 첫 만남과 고백 등 러브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많은 이들이 해쉬스완의 당당한 ‘럽스타그램’ 행보를 응원했지만, 일부 네티즌은 해쉬스완과 그의 여자친구를 향한 도 넘은 악플을 남기며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해쉬스완은 심경글을 통해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해쉬스완 SNS

결국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 “기사까진 그러려니 했다. 좋은 거만 보고 살고 싶었는데. 다들 그러잖아.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 이제 안 올린다. 다 보고 있는 거만 알고 있어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그는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갈 지 몰라.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 개월 간 떨면서 지옥 같이 살고 있어라.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 역시 변하는 게 없구나”라며 강경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해쉬스완은 앞서 자신이 SNS에 게재했던 여자친구와 관련된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