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추화정 “박효신 ‘야생화’ 듣고 울컥, 위로 되는 음악 닮고파” (인터뷰)

등록 : 2020.03.11 09:00

추화정이 위로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이컨텍컴퍼니 제공

가수 추화정이 선배 박효신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추화정은 지난 2일 직접 작곡에 참여한 새 싱글 ‘온 마이 오운(On My Own)‘을 발표하고 국내에서는 1년 2개월 만에 컴백했다. 어떤 장르보다도 메시지에 집중하는 추화정의 음악적인 지향점이 세워지기까지 여러 과정들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그 중 추화정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친 노래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자신만의 ‘인생곡‘으로 추화정은 박효신의 ‘야생화‘를 꼽으며 "정말 많은 힘과 위로를 얻은 노래다. 박효신 선배님의 전달력 있는 목소리에 울컥하게 된다. 가수로서 굉장한 힘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뭐라고 표현할 수 없는 멋진 분인 것 같다. 저도 박효신 선배님을 닮아 누군가에게 힘을 줄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추화정은 "박효신 선배님이 하신 말씀 중에 ‘노래를 부를 때 제일 중요한 건 발성이나 호흡이 아닌 노래를 사랑하는 마음‘이라는 게 기억에 남는다. 힘들 때가 찾아오더라도 그 시간을 통해 새로 만들어지는 게 있고, 그렇게 나온 음악이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된다는 건 정말 의미 있는 영향력"이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야생화‘뿐만 아니라 마크툽의 ‘오늘도 빛나는 너에게‘와 ‘마음이 말하는 행복‘, 영화 ‘스타 이즈 본‘ OST 음원 등 추화정은 음악들에서 위로와 힘을 얻고 있다. 특히 마크툽에 대해 추화정은 "언젠가 꼭 곡 작업을 같이 해보고 싶다. 제 커버 영상에 마크툽 선배님이 ‘엄지 척‘ 댓글을 달아주신 적 있는데 정말 영광이었다"고 전했다.

이번 ‘온 마이 오운‘이 꿈을 꾸는 모든 이들에게 힘이 될 수 있길 바라며 쓴 곡인 만큼 추화정도 최근 의미 있는 영향력을 실감했다. 추화정은 "한 팬 분이 ‘조금 달라도 난 괜찮아. 조금 특별한 날 바라봐‘라는 구절에 힘을 얻으셨다는 리뷰를 봤다. 제 노래에 공감해주시는 분들이 계신다는 걸 느낄 때마다 정말 뿌듯하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추화정이 하는 음악에는 따뜻함이 담겨 있을 전망이다. 추화정은 "제가 좋아하는 저만의 감성을 꾸준히 들려드리는 게 목표"라고 예고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