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김정현 “작품 굶주림 컸다, 장르불문 도전할 것”

등록 : 2020.03.19 11:17

김정현이 몽환적인 매력을 뽐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김정현이 연기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김정현이 앞으로도 연기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싶다고 전했다.

19일 오전 한 패션 매거진은 김정현과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화보 속 그는 강렬하면서도 몽환적인 매력을 뽐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정현은 지난달 종영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구승준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깜짝 놀랐다. 내 이름을 찾아봐주시는 것도 좋지만 내가 맡은 역할이 관심을 받으니까 연기하는 입장에선 그 또한 뿌듯하더라”라며 “가장 철없어 보이는 인물이지만 나는 승준이가 오히려 어른스럽다고 생각한다. 자기의 슬픔에 함몰되어 있지 않고 오히려 밝고 건강하게 생활하지 않나”라고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드라마의 높은 인기를 체감한 순간에 대해 묻자 “친구들에게 전화가 왔다. 작가님 전화번호 좀 달라고. ‘왜 너를 죽였는지 이유를 물어봐야겠다’고 하더라. 한 번은 식당에 밥을 먹으러 갔는데 아주머니들이 대체 언제 북한에서 내려온 거냐고 물으셔서 방금 내려왔다고 답했다”며 웃었다.

김정현은 차기작에 관해서는 “작품을 하고 싶다는 굶주림이 컸다. 장르, 캐릭터 불문하고 뭐든지 해보고 싶다. 저는 연기가 일종의 대화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그저 작품을 통해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 가능하면 오래도록”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정현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4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