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첫방부터 이혼’...파격 전개+ ‘믿보배’ 호연=힐링 가족극 시작

등록 : 2020.03.29 08:00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지난 28일 오후 첫 방송됐다. KBS2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이혼에 대한 현실적인 화두를 던지며 힐링 가족 공감극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전날 베일을 벗은 첫 방송에서는 송영달(천호진) 장옥분(차화연)의 네 자녀 송준선(오달환) 송가희(오윤아) 송나희(이민정) 송다희(이초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송준선과 송가희가 한 번의 결혼 실패를 겪은 뒤 부모님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넷째 송다희의 결혼식이 그려졌다.

송다희는 인턴사원의 신분으로 회사의 눈치를 보며 결혼을 준비했다. 하지만 결국 주례를 맡아 줄 교수님과 만나는 자리에서 송다희는 직장 일 때문에 갑작스럽게 자리를 비웠고, 예비 남편 차영훈(지일주)는 송다희에게 크게 화를 냈다.

하지만 결혼식 당일까지 차영훈은 송다희에게 화를 냈고, 결혼식을 마친 뒤에는 다른 여자와 키스를 하며 불륜을 저질렀다. 이 모습을 송다희가 목격했고, 충격에 빠진 그에게 차영훈은 “결혼이라도 엎을까 화를 냈다. 우리 엄마가 결혼은 모자란 여자랑 하라고 했다. 조금 답답해도 착하긴 하니까. 그런데 구질구질하게 왜 이러고 있어야 하냐. 이럴 거면 파혼하자”라고 선언했다. 충격을 금치 못한 송다희는 결국 첫 날밤을 보내지 않고 친정집으로 돌아와 가족들을 멘붕에 빠트렸다.

한편 소아과 의사이자 송영달 장옥분 부부의 유일한 희망인 딸 송나희는 남편 윤규진(이상엽)과 시어머니 최윤정(김보연)을 사이에 두고 갈등을 빚었다. 송나희는 병원에서도 자신의 편이 아닌 다른 사람의 편을 든 규진에게 화를 내며 아슬아슬한 관계를 이어나갔다.

첫 방송부터 결혼식 당일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뒤 파혼까지 당하게 되는 막내딸의 이야기를 그린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빠른 전개와 눈을 사로잡는 에피소드로 인상적인 출발을 알렸다.

여기에 이미 이혼을 한 두 남매뿐만 아니라 결혼 생활 속 위기를 겪고 있는 둘째 딸의 모습까지 현실에서 볼 수 있을 법 한 이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더했다. 송가네 가족들로 분한 천호진 차화연 이민정 이초희 등뿐만 아니라 주변 인물들로 작품에 힘을 실은 조연 배우들의 호연 역시 빛났다.

앞서 동시간대 방송됐던 전작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 자체 최고 시청률 32%를 기록하며 다소 아쉬운 성적 속 종영을 맞이했던 가운데, 자극적인 전개보다는 ‘힐링 가족 공감극’에 초점을 맞춘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KBS 주말극의 자존심을 세울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