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까톡] ‘코로나19가 농담?’...김재중의 ‘무개념’ 만우절 망언

등록 : 2020.04.01 16:39

김재중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만우절 농담으로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JYJ 멤버 겸 배우 김재중이 실로 경악스러운 망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국면이 장기화 되고, 국내외 확진자 및 사망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만우절 농담’거리로 이를 소비한 그의 무개념 발언은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다.

1일 오후 김재중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그는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다”는 심경을 드러냈다.

본인이 직접 전한 갑작스러운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에 순식간에 이목이 집중됐다. 특히 김재중의 확진 소식은 국내 연예인 가운데 첫 사례였던 만큼 국내 매체들 역시 빠르게 그의 확진 기사를 보도했다. 현재 일본에서 활동 중인 만큼, 이날부터 향후 예정된 방송 활동 여부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하지만 당시 김재중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 연예인인 김재중의 확진 여부에 대해 “일본에서 활동 중인 상황이라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으며 의문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로부터 약 한 시간 뒤 충격적인 일이 일어났다. 김재중이 SNS를 통해 앞서 자신이 알렸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알린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속 이를 농담 거리로 소비한 것도 경악스러운 상황에서 그는 “경각심을 가지기 위한 농담”이라는 말을 덧붙이며 ‘개념 연예인’ 코스프레까지 더했다.

그는 해당 글에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장문의 글로 코로나19 확진과 관련된 농담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고 주장한 그는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글이 불러 온 파장을 의식한 듯 글 말미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덧붙인 그는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충격적인 확진 소식에 이어 경악스러운 ‘농담’ 고백에 비난 여론이 쏠렸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많은 이들이 가족을 잃거나, 생계에 직격탄을 맞는 등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의도와 관계없이 이를 만우절 농담으로 사용했다는 것은 ‘상식 밖의 행동’이라는 지적이었다.

비난이 거세지자 김재중은 다시 한 번 자신의 SNS 글에 추가 글을 덧붙이며 해명에 나섰다. 앞서 “만우절 장난으로 상당히 지나치다”며 자신의 글이 농담이었음을 인정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확진 발언’이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는 주장이었다.

그는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내 가족이 내 친구가 아프고 죽어간다”는 문장을 기존 게시물 사이에 덧붙였다. ‘코로나19 관련 농담을 했다’는 비난 여론 속 논란을 피해가기 위한 게시물 수정으로 추측되는 대목이다.

첫 게시물 게시 후 오래 지나지 않아 ‘농담’임을 밝힌 김재중이지만 그가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되새겨 주기 위해 큰 생각 없이 던졌던 농담에 상처를 입은 대중들은 이미 큰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여전히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듯한 그의 안일한 태도 역시 연쇄적인 비난 여론을 불러일으키는 중이다.

‘개념’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김재중이 던진 ‘무개념’ 발언은 ‘최악의 만우절 농담’ 중에서도 가히 역대급으로 남을 듯하다. 농담의 정도(程度)를 몰랐던 그가 수습 불가 수준의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현재 일본 현지에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김재중은 오는 3일 TV 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이하 ‘엠스테‘)에 출연할 예정이다.

홍헤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