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골목식당’ 백종원 “치킨바비큐&불막창집, 위생상태 심각”…청소업체 투입

등록 : 2020.04.02 01:14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출연진이 치킨바비큐&불막창집의 위생상태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방송 캡처

백종원이 치킨바비큐&불막창집의 위생상태에 경악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치킨바비큐&불막창집의 주방을 점검했다.

심각한 위생상태에 놀란 백종원은 “지금 당장 장사를 중단해야 한다”며 인상을 찌푸렸다. 그는 “정리부터 해라. 이러면 큰일 난다. 지금까지 사고 안 난 것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두 명의 사장님들이 청소하기에는 가게가 너무 지저분했다. 이에 김성주와 정인선이 청소를 돕기 위해 나섰고, 사장님을 도와 전자레인지, 의자, 테이블 등을 버렸다.

가게 안의 물건들을 정리한 후에는 청소업체가 도착했다. 상황실로 돌아온 김성주는 “청소업체 분들도 당황하셨다고 하더라. ‘청소를 하는 데 6시간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