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화양연화’ 박시연-이태성-문성근-장광, 눈을 뗄 수 없는 연기 예고!

등록 : 2020.04.04 12:44

‘화양연화’에 특급 명품 배우들이 함께 한다. tvN 제공

올 봄 명품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확정 지은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 탁월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을 자랑하는 명품 배우들이 포진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먼저 박시연은 대기업 무남독녀 외동딸 장서경 역으로 분한다. 극 중 장서경은 남다른 소유욕과 자존심을 지닌 강한 외면의 인물이지만, 여린 내면과 사랑을 향한 간절한 마음을 품고 있다.

박시연은 날카롭고 까칠한 매력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선보이는 한편 섬세한 감정선까지 표현하며 몰입도를 배가시킨다.

이태성은 스무 살로부터 26년이 지난 지금까지 단 한 사람, 윤지수 만을 바라보는 주영우 역을 맡는다.

주영우는 첫 사랑과의 재회에 흔들리는 윤지수를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는 절절한 순애보를 간직하고 있다. 이태성은 한층 깊어진 멜로 감성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아련한 순정을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장서경의 아버지이자 대기업 회장 장산 역의 문성근, 윤지수의 아버지 윤형구 역의 장광은 안정적인 연기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장산은 제 가족만을 살뜰히 지키며 장사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이기적인 인물로, 회사 상속 앞에서 한재현과의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친다.

호랑이 검사장이던 윤형구는 치매 확진 후 요양원에 입원, 기억을 잃었을 땐 상냥하고 친절한 모습을 보이지만 기억이 돌아오면 표독한 본 모습으로 윤지수에게 패악을 부린다. 문성근과 장광은 갈등과 다툼을 노련하게 표현해내며 분위기를 압도하는 한편, 미묘한 내면연기까지 펼치며 극에 무게감을 더한다.

여기에 한재현의 대학 동기 이동진 역의 민성욱은 유머러스한 매력을 십분 발휘하며 유지태와의 현실 친구 케미를 선보인다.

윤지수의 전 남편 이세훈 역의 김영훈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사랑 쟁취에 나선 냉철한 인물의 모습을 그려낸다. 뿐만 아니라 관록 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손숙이 한재현의 어머니 역으로 특별 출연해 극의 깊이를 더한다고 해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