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①] “늘 옆에 있던 가수” 신승훈, 30년 간 그려온 ‘선’

등록 : 2020.04.08 08:00

신승훈이 30주년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즈’를 발표한다. 도로시컴퍼니 제공

가수 신승훈이 지난 30년을 함께 한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신승훈은 8일 오후 30주년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즈(My Personas)‘를 발표하고 분신 같은 음악을 들려준다. ‘마이 페르소나즈‘는 모험정신 대신 잔잔하게 진심과 30년의 시간을 정리하듯 담아낸 "신승훈스러운 앨범"이다. 발매 하루 전 신승훈은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하며 새로운 방식으로 30주년 소감을 직접 전했다.

누군가 ‘신승훈의 음악‘에 대해 묻는다면 신승훈은 ‘마이 페르소나즈‘, 그 중에서도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이하 ‘여헤처아‘)와 ‘그러자 우리‘라는 더블 타이틀곡을 들려줄 계획이다. ‘여헤처아‘에 호소력을 담았고, ‘그러자 우리‘에는 먹먹함을 표현했다. 그래서 성적과 상관 없이 고마운 이들을 위해 더블 타이틀곡을 정했다.

"30년 간 제 음악을 들어주신 분들을 위한 땡스투 개념의 앨범이죠. 제 곡을 제가 리메이크하긴 싫어서 직접 작곡한 6곡에 후배들의 노래 2곡을 새롭게 불러봤어요. 더블 타이틀곡 외에 추천할 만한 노래는 인간 신승훈을 사계절에 빗댄 ‘늦어도 11월에는‘과 위로를 품고 있는 ‘내가 나에게‘예요. 다 제가 만들었으니 ‘최애‘곡도 쉽게 뽑을 수 있죠."

10주년과 20주년 때는 ‘음악 인생의 반환점‘이라는 말에 의문을 가졌지만, 30주년이 된 이번에는 그 말도 신승훈에게 납득이 되곤 한다. 다만 반환점이 꼭 절반을 달려왔다는 의미는 아니다. 30주년을 맞아 "무엇에 연연하겠냐"며 연륜이 주는 내공을 뽐낸 신승훈이지만 앞으로의 음악 인생에 대해서는 색다른 목표를 가지고 있다.

신승훈이 30주년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즈’를 발표한다. 도로시컴퍼니 제공

"지금도 콘서트에서 원음 그대로 노래를 불러요. 만약 나중에 한 키 이상 내려서 노래해야 할 때는 마이크를 내려놔야겠죠? 이런 생각이 씁쓸하진 않습니다. 연륜으로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30년의 노하우를 통해 보여드릴 만한 무언가가 있지 않을까요? 화려하진 않아도 감동을 드리는 음악, 무게감 있는 이야기를 더 해나가고 싶어요."

신인 시절 "가요계에 한 획을 긋기보다 매해 점을 찍고, 그 점을 연결했을 때 멀리서 한 선으로 볼 수 있는 가수"를 꿈꿨던 신승훈은 30년이 지난 지금 그 선을 확인했다. 30개의 점은 획 이상의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가수뿐만 아니라 작곡가이자 프로듀서로서도 신승훈이 다채롭게 꾸준히 활동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사실 30주년은 제가 자축할 일이 아니에요. 의리를 지켜주신 팬 분들과 서로서로 박수 쳐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팬 분들을 포함해 제 노래를 들어주시는 분들을 보면서 ‘내가 가수였지‘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 분들을 위해서라도 계속 활동을 해야죠. 몸이 지치는 것 같아도 생활 패턴을 바꿔서 아침 일찍 쓴 곡들로 이번 앨범을 채운 것처럼요."

음악 활동은 물론, 지난 30년 간 큰 구설수 없이 모범적으로 활동해왔다는 점도 신승훈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신승훈이 바라는 목표도 들었다.

"저희 부모님은 제가 속을 썩이지 않은 점에 대해 좋아하시더라고요. 요즘은 친구나 후배들과의 약속을 미루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걸 선배의 도리라고 보고 있어요. 앞으로도 저는 제 노래를 들어주시는 분들과 함께 나이 들어가면서 같이 호흡하는 사람이 될 것 같아요. 잊고 지낼 수는 있지만 항상 옆에 있었던 가수이고 싶습니다."

이날 오후 6시 ‘마이 페르소나즈‘를 발표하는 신승훈은 오는 6월부터 직접 꼽은 대표곡이자 데뷔곡 ‘미소 속에 비친 그대‘를 타이틀로 하는 전국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