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내의 맛’ 정동원X남승민, 영탁과 영상 통화…노지훈 “서운해”

등록 : 2020.04.07 23:28

정동원(왼쪽) 남승민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영탁과 대화를 나눴다. 방송 캡처

정동원 남승민이 영탁과 통화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정동원과 남승민이 돈가스를 먹는 장면이 그려졌다.

식사를 하던 중 정동원은 남승민에게 “‘미스터트롯’ 삼촌들에게 전화를 걸어보자”고 제안했다. 이에 두 사람은 영탁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영탁은 정동원과 남승민의 외모를 칭찬했고, 남승민은 “영탁 형이 제일 잘생겼다”며 부끄러워했다. 이에 영탁은 “아니다. 가장 잘생긴 건 장민호 형이다”라고 답했다. 그의 말을 듣던 정동원은 “맞는 말이다”라며 고개를 끄덕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던 노지훈은 “왜 나한테는 전화를 안 했는지 궁금하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할 때 대기실도 같이 사용했고 이미 번호도 교환했다”며 서운해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