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불타는 청춘’ 곽진영, 방송 하지 않으려 했던 아픈 속사정은?

등록 : 2020.04.08 00:21

‘불타는 청춘’ 곽진영이 2년 만에 출연했다.SBS 방송캡처

‘불타는 청춘’ 곽진영이 2년 만에 출연 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로 곽진영이 출연했다.

이날 곽진영은 ‘불청’ 멤버들과 만나기 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래간만의 출연에 대해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방송을 안 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촬영할 땐 좋은데 그 이후 여파가 안 좋아서 조용히 지내려 했었다”며 “시청자분들이 많이 원하시더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곽진영은 “난 이게 방송에 나가는지 모르고 최성국 전화 와서 그 친구(한정수)가 어리다고 생각해서 얼굴이 크다고 이야기한 거였다”며 앞서 최성국과 전화통화하며 한정수에 대해 말한 일을 해명 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