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이수혁X장기용, 내추럴한 매력

등록 : 2020.04.22 14:29

장기용이 드라마 ‘본 어게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에스콰이어 제공
이수혁이 내추럴한 매력을 자랑했다. 에스콰이어 제공
이수혁(왼쪽)과 장기용이 훈훈한 비주얼을 뽐냈다. 에스콰이어 제공

배우 이수혁과 장기용이 내추럴한 매력을 자랑했다.

남성 월간지 에스콰이어는 22일 KBS2 드라마 ‘본 어게인’에 출연 중인 이수혁과 장기용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화보에는 이수혁과 장기용의 자연스러우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분위기가 담겼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수혁은 4년여 만에 출연한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개인적으로도 작품에 대한 갈증이 있었고, 기다리는 팬들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커요”라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이야기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사실 배우는 연기를 위해 자신을 좀 더 숨겨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요즘은 시대가 많이 변했고, 좀 더 나이가 들기 전에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배우로서 좋은 일이 된 거 같아요. 캐릭터가 아닌 나 자신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할 수 있는 역할도 보다 넓어질 거란 기대감도 있고요. 과거에는 지금보다 마음이 조급해서 빠르게 뛰어가야 할 거 같았는데 지금은 차근차근 이 일을 지속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수혁은 그 외에도 음악에 대한 흥미, 영화감독 마틴 스코세이지에 대한 관심, 나이 들어가는 것에 대한 소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장기용은 지난 3년간 다양한 작품을 소화하며 누구보다 바쁘게 지내온 만큼 이번 드라마 ‘본 어게인’에 대한 기대도 남달랐다. 장기용은 “전 일할 때가 마음이 편해요. 지금은 계속해야 하는 단계이고, 작품을 수십 편 한 게 아닌 이상 쉬지 않고 작품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1인 2역은 처음이라 그만큼 큰 도전이긴 한데, 저는 지금껏 해보지 못했던 걸 해보는 게 좋아요”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은 장기용이 모델 대선배인 이수혁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기회이기도 하다. 그는 “수혁 형은 대선배님이자 존경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한 작품에서 만났다는 건 제게 큰 의미가 있는 일이에요. 시간이 지난 만큼 저도 성장했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일이니까. 처음에는 드라마 오디션장 특유의 공기와 감독님의 눈빛을 보면서 대사하는 것 자체가 너무 어려웠어요. 하지만 오기가 생겼죠. 이런 시절도 있어야 나중에 잘 되는 거라고 계속 긍정적으로 생각하려 노력했죠”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주연배우로서 경력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더 많은 책임감을 느껴요”라며 “저 혼자 하는 게 아니고, 감독님이나 작가님, 선배님을 비롯한 동료 배우분들이 다 함께 만드는 거니까 현장에서 호흡을 잘 맞추고 어려운 부분이 있으면 함께 대화하며 풀어나가려고 해요”라고 전했다.

한편 이수혁과 장기용의 화보와 인터뷰는 에스콰이어 5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