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②] “연기 더 간절해져” 박선호 밝힌 ‘프듀X’ 도전 그 후

등록 : 2020.05.23 20:00

박선호가 연기 열정을 1년 만의 작품 ‘루갈’로 보여줬다. 싸이더스HQ 제공

배우 박선호가 ‘프로듀스X101’ 이후 첫 작품인 ‘루갈’로 열정을 불태웠다.

박선호는 지난 17일 종영된 OCN 드라마 ‘루갈’에서 특수 조직 루갈의 막내이자 인공 몸을 지닌 이광철 역을 맡아 첫 액션 및 첫 장르물 연기에 도전했다. 이번 ‘루갈’은 박선호에게 1년 만의 작품이자 지난해 Mnet ‘프로듀스X101’이라는 새로운 도전 이후 첫 연기 활동으로 더욱 남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프로듀스X101’을 통해 박선호는 “연기가 더 간절해졌다”고 말했다. 배우로 데뷔 전 아이돌 연습생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프로듀스X101’ 도전은 한을 푸는 시간이었다. 박선호는 “어릴 때 끝까지 (가수 데뷔를) 도전해보지 못한 게 나중에 후회되고 또 생각이 날 것 같더라. 마침 전작 ‘최고의 치킨’ 촬영을 마친 시기라 주변의 만류에도 용기를 내서 오디션에 지원했다. 마음을 굳게 먹은 만큼 정말 치열하게 열심히 노래와 춤을 연습했다. 그래서 더 이상의 후회와 미련은 남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래와 춤 경험은 배우 활동에도 좋은 자양분이 될 전망이다. 박선호는 “시간이 지나도 기억에 많이 남을 경험이다. ‘프로듀스X101’을 통해 가수의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해소는 할 수 있었다. 마음 속 응어리가 없어지니 연기에 대한 소중함도 느낄 수 있었다. 노래와 춤은 팬 분들께 보여드려도 좋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또 하나의 수확은 좋은 친구들을 얻었다는 점이다. 박선호는 “어린 친구들과 숙소 생활을 하고 땀 흘리면서 기분 좋은 긍정적인 에너지가 저에게도 들어와있는 걸 느꼈다. 주변에서도 제게 ‘요즘 사람 같다‘는 말을 하더라. 지금도 ‘프로듀스X101’에서 만난 친구들과 잘 지내고 있다”며 “특히 (김)민규, (이)진혁은 (‘프로듀스X101’ 이후) 첫 연기 활동을 하다보니 조언이라기보다 촬영 현장에 대한 팁을 알려주기도 했다. 워낙 성실하고 바른 친구들이라 이들에 연기 도전에 걱정은 전혀 안 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도전을 마치고 올해는 ‘루갈’로 상반기를 특별하게 꽉 채운 만큼 박선호는 “지금 상황에 감사하면서 더 높고 큰 목표를 위해 스스로를 채찍질하기도 한다. 올해 하반기에 또 다른 작품에서 새로운 캐릭터로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쉬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기회를 잡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본업에서 박선호의 목표는 “사람 냄새 나는 배우”다. 곁에 있을 만한, 그리고 찾아보고 싶은 배우 박선호의 다양한 작품 활동과 열일이 기대된다.

※ 박선호의 인터뷰와 스타들의 더 많은 이야기는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