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당나귀 귀’ 김소연X한혜연, 일촉즉발 광고 촬영 현장→갈등 폭발 “너 너무 세!”

등록 : 2020.05.24 00:05

‘당나귀 귀’ 김소연, 한혜연이 한 자리에 모인다.KBS 제공

‘쎈’ 언니 김소연과 한혜연이 만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24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김소연 대표와 ‘슈스스’ 한혜연의 살벌한 신경전이 그려진다

이날 김소연 대표는 광고주 미팅에 앞서 제품과 모델의 전체적인 스타일링을 맡은 한혜연을 만났다.

먼저 도착해 기다리고 있던 김소연 일행은 한혜연이 등장하자 전원이 기립해 인사했고, 특히 김소연은 그를 “이사님”이라 부르며 허리를 90도로 굽힌 ‘폴더 인사’를 건넸다.

‘당나귀 귀’ 공식 ‘쎈’ 언니 김소연의 공손한 모습에 김숙이 “대표님보다 더 위에 있는 이사님이네요”라며 놀랐을 정도.

그러나 대화가 이어지면서 두 사람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자신에게 “너무 세!”라는 한혜연의 지적에 김소연의 표정이 굳어지더니 “이사님도 센데 뭘”이라며 되 받아쳤다. 두 사람의 살벌한 기 싸움에 직원들은 좌불안석이었다고.

이들의 신경전은 촬영 당일에도 이어졌다. 김소연이 한혜연과 상의 없이 모델들이 들고 있던 제품을 교체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던 한혜연이 “그러면 얘 빼?”라며 차갑게 응수했던 것.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모두가 두 사람의 눈치를 보는 모습에 전현무가 “못 보겠다”라고 하는가 하면 현장에 있던 직원은 “아찔했어요”라며 당시의 싸늘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 속 광고 촬영 현장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쎈’ 언니들의 일촉즉발 광고 촬영 현장은 2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