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김동준, ‘어바웃타임’ 이서원 빈 자리 메운다… “조재유 역 캐스팅 확정” [공식]

등록 : 2018.05.17 17:15

수정 : 2018.05.17 17:24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제국의 아이돌’ 김동준이 이서원이 하차한 ‘어바웃타임’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17일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김동준을 조재유 역에 캐스팅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동준은 앞서 동료 여배우 성추행, 흉기 위협 논란에 휩싸이며 하차한 이서원의 빈자리를 메운다.

현재 김동준은 모든 개인 일정을 취소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 곧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어바웃타임’ 측은 “기존 방송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촬영을 진행해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서원은 지난 달 8일 서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 조사를 받았다.

현재 이서원은 혐의를 인정받아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이서원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