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류준열 "'소셜포비아', 아끼는 작품…유일하게 즐기며 감상"(인터뷰)

등록 : 2018.05.17 12:23

수정 : 2018.05.17 12:24

류준열. NEW 제공

배우 류준열이 신인 시절 출연한 영화 ‘소셜포비아’(감독 홍석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류준열은 17일 오전 진행된 스타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출연작 중, 내가 가장 덜 나온(분량이 적은) 영화가 제일 재밌다.

진심이다. 부끄러워서 내가 나온 영화를 잘 못 보겠다”며 웃었다.

그는 기자가 ‘소셜포비아’를 언급하자, “정말 아끼는 영화다”라며 눈을 빛냈다. 그는 “진짜 좋아한다. ‘소셜포비아’ 때는 고통스럽게 보지 않았다. 재밌게 봤다. 지금 생각해보니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다시 하라고 하면 못 할 거 같은 연기다. 멋모르고 했다”며 “지금은 내가 할 몫에 대한 고민을 한다. 내 영화를 다시 안 보는데 이준익 감독님에게 DVD를 선물할 일 있어서 (‘소셜포비아’를) 다시 봤다. 그때 보면서 (그 연기를) 다시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류준열은 “관객의 평가를 무시하고 신경 안 쓸 수는 없다. 나 스스로에게 그냥 최선을 다했냐 안 했냐를 질문하고 스스로 답변이 오면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최선을 다 안 한 상태에서의 질책들은 너무 부끄럽고 고통스럽다. 최선을 다한 상태에서의 여러 의견들은 편안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들을 수 있는 거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류준열은 영화 ‘독전’에서 버려진 마약조직원 락 역을 맡아 열연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오는 22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