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나 혼자 산다’ 전현무♥한혜진, 경주에서도 ‘우리 사랑 이대로~’

등록 : 2018.08.10 23:59

수정 : 2018.08.11 00:20

‘나 혼자 산다’ 전현무, 한혜진이 경주에서도 애정을 표현했다. MBC 캡처

‘나 혼자 산다’ 전현무, 한혜진이 경주에서도 당당히 애정을 표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여름 현무 학당’으로 진행돼, 무지개 회원들의 경주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공개 열애 중인 전현무, 한혜진 커플은 시작부터 신혼부부 행세(?)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푹푹 찌는 날씨에 유적지 관람을 준비하던 중, 한혜진은 전현무의 옷 매무새를 봐주며 서로 마주보고 있었고, 이를 본 무지개 회원들은 “둘이 신혼여행 왔냐”며 소리쳐 웃음을 샀다.

이날 전현무는 경주 유적지 퀴즈를 내면서 대놓고 한혜진 편을 들기도 했다. 그는 여자친구 한혜진만 정답을 맞히게 만들어 원성을 샀다.

이시언이 외친 정답은 들은 척도 하지 않고, 한혜진에게 입 모양으로 몰래 정답을 알려주기도 하는 등 애정 행각이 이어졌다. 이에 박나래는 “부부사기단 아니냐”고 황당해 했고, 기안84는 “둘이 데이트 하는데 심심해서 우리 부른 거냐”라고 인상을 찌푸렸다.

두 사람은 삼행시로 러브 라인을 제대로 드러내기도 했다. 쌈디의 요청에 한혜진은 전현무로 삼행시에 나섰다. 그는 “‘전’현무가 사귀자고 해서, ‘현’재까지 사귀고 있는데 ‘무’리수인가?"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전현무도 한혜진으로 삼행시를 지었다. 그는 “‘한’혜진과 사귀면서, ‘혜’혜(?) 거리고 살았는데, ‘진’짜 헤헤 거리게 되네~”라면서 미소를 지었다. 경주에서도 계속된 이들의 러브 라인이 방송 내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