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샘스미스 내한 티켓팅, 치열한 선예매… 18일 일반예매 시작

등록 : 2018.04.17 13:41

수정 : 2018.04.17 14:11

샘 스미스가 내한한다. 샘 스미스 콘서트 포스터

가수 샘 스미스 내한 공연 티켓팅이 시작된 가운데 치열한 선예매 전쟁이 펼쳐졌다.

샘 스미스는 오는 10월 9일 저녁 7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3 샘 스미스'를 진행한다.

해당 공연은 샘 스미스의 2집 앨범 발매를 기념한 월드투어 일환이다. 그는 기존 히트곡부터 신보 노래까지 콘서트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3 샘 스미스' 선예매는 인터파크를 통해 17일 정오부터 시작됐다. 세계적인 인기 뮤지션의 내한 소식에 국내 팬들은 예매를 서둘렀고, 결과 샘 스미스의 콘서트 티켓은 예매가 시작되고 1분만에 매진됐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3 샘 스미스' 일반 예매는 오는 18일 정오 열린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