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슈츠’ 고성희, 박형식과 오해 ‘썸’ 시작되나?...핑크빛 기류 감지

등록 : 2018.05.17 14:05

수정 : 2018.05.17 14:07

슈츠 고성희, 박형식. KBS2 ‘슈츠’ 영상 캡처

‘슈츠’고성희가 일과 사랑에 모두 적극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호감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슈츠’ 7화에서는 김지나(고성희)가 고연우(박형식)에게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모의법정에서 특정 공포증을 자극하며 김지나를 몰아세웠던 고연우는 오해를 풀기 위해 옥상에 홀로 선 김지나를 찾아 왔다.

김지나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고변호사님이 신경 쓰인다”며 “감정 때문에 일을 그르쳤다”고 인정했다.

솔직하게 감정을 털어놓은 김지나의 모습에 이어진 두 사람의 첫 스킨십은 설렘을 한층 배가시켰다. 최강석(장동건)과 관련된 자료를 찾아보며 마우스를 쥐고 있던 고지나의 손 위로 고연우의 손이 겹쳐진 것. 짧은 순간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묘한 기류를 형성하며 본격적인 ‘썸’으로 이어질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고성희는 일과 사랑에 있어 적극적이고 당당한 김지나 역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호평 받고 있다. 첫 등장부터 편견 어린 불평등한 시선에 대해 일침을 가하며 ‘걸크러시’ 패러리걸을 예고한 고성희는 사랑에 있어서도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모습으로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성상을 완성했다.

한편, 고성희가 출연하는 '슈츠(Suits)'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