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배틀트립’ 웬디-슬기, 막 찍어도 화보..따라 하고픈 ‘여행 패션’

등록 : 2018.08.11 11:15

수정 : 2018.08.11 11:19

레드벨벳 웬디, 슬기가 여행 패션을 선보인다. KBS2 ‘배틀트립’ 제공

걸그룹 레드벨벳 웬디, 슬기가 ‘배틀트립’에서 비주얼과 활동성을 모두 잡은 여행 패션을 보여준다.

11일 방송 예정인 KBS2 ‘배틀트립’에서는 ‘살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배틀 설계에 나선 레드벨벳 웬디, 슬기의 오스트리아 ‘디기디기딥 투어’ 마지막 편이 공개된다.

그런 가운데 두 사람의 오스트리아 데일리룩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어떤 옷을 입더라도 빛나는 두 사람의 여신 비주얼이 안구정화를 유발하는 것이다.

슬기는 걸크러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멋쁨 패션’으로 시선을 잡는다. 흰 셔츠에 검은색 바지를 착용한 심플한 패션에 운동화와 백팩으로 활동성을 더했다.

자전거에 올라타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은 20대의 싱그러움을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웃게 만든다.

웬디는 걸리시룩을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소화해 러블리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무릎을 살짝 덮는 기장의 원피스나 스커트를 착용하고, 양 갈래 헤어스타일, 반 묶음 헤어스타일 등 머리모양을 살짝 바꿔 여행지에 따라 분위기를 달리 했다.

이처럼 무엇을 입어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두 사람은 ‘막 찍어도 화보’라는 말을 실감케 할 만큼 오스트리아 곳곳에서 인생 샷을 남겼다. 11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 공개된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