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버닝'②] 전종서, 반라(半裸) 파격 노출 + 관객 울린 독백

등록 : 2018.05.17 06:00

전종서. ‘버닝’ 스틸컷

"새로운 유형의 아티스트의 탄생." 영화 관계자들은 '버닝'을 본 뒤 전종서를 이 같이 평가했다.

‘버닝’은 청춘의 무기력과 분노를 다루는 영화다. 극 중 전종서가 연기하는 해미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가족, 친구, 누구도 곁에 없는 그녀지만 씩씩하게 자신만의 삶을 이어 나간다. 하지만 아픔을 감추고 있는 청춘이기도 하다.

특히 곱창 전골집에서의 대화신은 전종서의 가능성을 가장 크게 보여주는 장면이다. 진짜 술에 취한 듯 벌개진 얼굴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소속사에 따르면, 실제로 전종서는 술을 못 마신다.)

벤(스티븐 연), 종수(유아인)와 술을 마시던 해미는 발이 묶인 공항에서 노을을 본 경험을 떠올리며 눈물이 났다고 말한다. 그리곤 눈물을 쏟아내는데, 그 모습이 관객들의 눈시울까지 자극할 만큼 강렬하다.

"죽는 건 무섭다. 처음부터 없었던 것처럼 사라지고 싶다"는 알쏭달쏭한 말을 남기는 해미는 어느날 감쪽같이 사라진다. 해미를 사랑하는 종수는 애가 타지만, 벤은 이상할 정도로 평온하다.

전종서. ‘버닝’ 스틸컷

강인해 보이면서도 부숴질 듯 연약한 해미는 독특한 캐릭터다. 잘 울고 잘 웃고 잘 벗는다. 종수는 벤 앞에서 옷을 벗고 춤을 추는 해미를 향해 "남자들 앞에서 옷을 왜 그렇게 잘 벗어? 창녀들이나 그렇게 벗는 거야"라며 모진 말을 내뱉는다.

이 장면에서도 전종서는 엄청난 존재감을 과시한다. 노을 속에서 해미가 상의를 벗어 던진 채 춤을 추는 장면은 선정적이지 않고 무척 아름답다. 카메라를 향해 적나라하게 반라를 노출하지만, 해미의 슬프고 갈 곳 잃은 눈동자는 관객이 음탕한 생각을 할 틈을 주지 않는다.

이창동 감독은 "캐스팅을 위해 많은 배우들을 만났다. 그런데 전종서를 만난 순간 마치 해미인 것 같았다"며 "속을 알 수 없는 해미처럼, 전종서 역시 미스터리하고 알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영화를 보고 나면 감독이 왜 전종서를 여주인공으로 택했는지, 그 이유를 분명하게 알 수 있다. 거침없이 감정을 표현하는 듯 보이지만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있고, 신비로운 매력이 있다.

'버닝'은 올해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전종서는 지난 15일 프랑스 칸으로 출국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