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베리굿 태하-세형-고운, 유닛 하트하트로 데뷔 '27일 음원 공개'

등록 : 2018.04.17 10:47

수정 : 2018.04.17 10:48

베리굿이 유닛 하트하트를 만들었다.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베리굿의 첫 번째 유닛이 데뷔한다.

베리굿의 태하, 세형, 고운은 유닛 하트하트로 오는 27일 오후 6시 신곡을 발표한다.

새로운 싱글 제목은 '난리가 난리가 났네'다. 하트하트는 '난리가 난리가 났네'를 통해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할 예정이다. 

베리굿은 태하, 조현, 서율, 다예, 세형, 고운으로 이루어진 팀이다. 지난 2014년 싱글 앨범 '러브레터'로 데뷔했다. 이후 '요즘 너 때문에 난', '내 첫사랑', '엔젤(Angel)', '안 믿을래', '나와 사랑을 해', '비비디바비디부' 등 다수의 곡을 발표했다. 멤버 중 태하는 최근 KBS2 '같이 살래요' OST '커플'을 불렀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