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화보]박해진 "기부 우선순위, 노인-아이들-사회 빈곤층"

등록 : 2018.04.17 11:22

수정 : 2018.04.17 11:23

박해진이

배우 박해진이 기부 활동을 하는 것에 입장을 밝혔다.

박해진은 최근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과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 속 그는 오리 풍선, 물총, 강아지 인형 등 귀여운 소품으로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아울러 박해진은 강렬한 눈빛을 발산하며 카리스마를 자랑했다.

 

인터뷰에서 박해진은 방영 예정인 드라마 '사자'로 맡게 된 1인 4역을 언급했다. 그는 "처음에는 '한 인물만 연기하기에도 버거운데 이렇게 어려운 걸 굳이 해야 하나?'라는 생각에 피하고 싶었다. 그러나 한 작품 안에서 몸에 잘 맞는 옷도 입어보고, 잘 맞지 않는 옷도 입어보는 게 재미있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해진은 최근 중국에 나무 2만 그루 기부, 소방관 처우 개선을 위한 재능 기부 등 꾸준히 다채로운 기부 활동을 한 것과 관련해 "나무를 기부한 건 조카들을 보며 '아이들이 커서 더 탁한 공기를 맡으며 살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에서 비롯된 거였다"라고 설명했다. 

또 "기부할 때 가장 우선순위에 두는 분들은 노인과 아이들, 그리고 사회 빈곤층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배우 자신의 만족도보다는 작품 흥행을 선택하겠다고 고백했다. 박해진은 "나는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살고 상업 작품을 하고 있다. 작품이 잘 안 되면 어떤 제작사는 문을 닫아야 하고 누군가는 손해를 본다. 최소한 그런 상황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런 마음으로 작품에 임한다"라고 털어놓았다.

 

한편 '사자'는 어머니의 죽음을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들을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내용을 그린다. 박해진을 비롯해 나나, 곽시양, 박근형이 출연한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