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어바웃타임’ SF9 김로운 “적은 연기 경험, 오히려 장점”

등록 : 2018.05.17 14:59

수정 : 2018.05.17 15:01

'어바웃타임' 김로운이 자신의 장점을 밝혔다. tvN 제공

‘어바웃타임’ 김로운이 연기자로서의 자신의 장점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 새 월화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형식 감독, 배우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이 참석했다. 다만 이날 참석 예정이었던 배우 이서원은 성추행 논란으로 하차함에 따라 현장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룹 SF9의 멤버이자 배우 활동을 병행 중인 김로운은 이날 자신의 매력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제 장점은 나이에 맞지 않는 책임감인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직 연기 경험이 많이 없는 것이 장점인 것 같기도 하다”며 “맞지 않는 건 덜고 맞는 것은 흡수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