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나 혼자 산다’ 전현무, 코창력 부스터 가동에 ‘대폭소’..한혜진 “창피해”

등록 : 2018.08.17 23:46

수정 : 2018.08.18 00:02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코창력 부스터를 가동해 폭소를 안겼다. MBC 캡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마마무에 빙의, 코창력 부스터를 가동해 폭소를 안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여름 현무 학당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 가운데 무지개 회원들은 각자 준비해온 장기자랑을 선보였다.

전현무는 자신의 회장 자리를 위협받고 있다면서 특별히 걸그룹 마마무의 ‘나로 말할 것 같으면’을 개사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현무 스타일로 만든 이 노래는 그야말로 웃음 폭탄이었다. 이상한 음정, 박자에 들리지 않는 가사까지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특히 전현무는 다른 박자는 무시해도 ‘같으면~’ 부분만 칼 같이 맞추면서 녹화장을 초토화 시켰다. 이를 지켜보던 화사는 “무슨 노래냐”며 황당해 하면서도 웃음을 감추지 못 했다.

전현무는 이 노래를 깨방정으로 마무리했고, 쌈디는 무대가 끝난 뒤 엄지 척을 들어올리며 “1000점 주고 싶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희극인 체육대회 보는 줄 알았다”고 평가를 내렸고, 여자친구 한혜진은 “나 너무 창피해”라며 얼굴을 가려 재미를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광란의 디제잉과 개인 장기자랑을, 기안84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TT’ 안무를, 쌈디는 남진의 ‘나야 나’와 랩 퍼포먼스를 준비하는 등 여름 현무 학당을 알차게 채우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