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슈츠’ 박형식 만기출소..마지막까지 빛난 장동건과 ‘브로맨스’

등록 : 2018.06.14 23:04

수정 : 2018.06.14 23:13

’슈츠’ 박형식이 잘못을 인정하고 실형을 살았다. KBS2 방송 캡처

‘슈츠’ 박형식이 잘못을 인정하고 실형을 살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드라마 ‘슈츠’ 마지막회에서 고연우(박형식)는 변호사를 사칭하는 사기죄 등의 혐의로 2년 실형을 살고 만기출소 했다.

고연우는 이날 법정에서 최후 변론을 하지 않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했다. 고연우는 “엉킨 거 풀고 제대로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

변론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고연우에게 법원은 2년 실형을 내렸다. 자신의 잘못을 뒤늦게 뉘우쳤고, 훌륭한 실력이 입증됐다 하더라도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사칭한 행위에 대한 벌이었다.

최강석은 감옥에 있는 고연우를 면회하는 등 그를 살뜰히 챙겼다. 그리고 출소를 하는 날도 교도소 앞에는 최강석이 있었다. ‘브로맨스’가 마지막회까지 빛을 발했다.

두 사람은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우리 이제 어디로 가요?”란 고연우의 물음에 최강석은 “일단 가자”라며 그를 차에 태웠다. 최강석은 “삶은 당신에게 목적지를 알려주지 않는다”, 고연우는 “그러므로 당신의 운명을 결정짓는 건 우연이 아니라 선택이다”라고 내레이션 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강석은 강앤함 로펌의 위험했던 합병을 막았다. 고연우가 이를 도왔다. 결국 고연우는 강앤함을 두 번이나 살렸다. 함대표(김영호)는 잘못에 대한 벌을 받았고, 강앤함은 이제 최앤강이 됐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괴물 같은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그간 장동건과 박형식의 열연과 브로맨스가 극의 몰입도를 높여왔다.

이날 종영한 ’슈츠’ 후속으로는 ‘당신의 하우스헬퍼’가 방송된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