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해피투게더3’ 나혜미, 신혼 초 에릭과 어색했다…깨 볶는 금슬자랑

등록 : 2018.09.14 00:10

수정 : 2018.09.14 00:12

‘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에릭과의 신혼 에피소드를 밝혔다. KBS2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남편인 에릭과 신혼 초 어색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유이, 이장우, 나혜미, 윤진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나혜미는 "결혼 초반에는 어색함이 있었다"라며 에릭과 어색했던 사연을 소개했다. 이어 "내가 결혼 전 통금이 원래 12시까지였다.

그러다 보니 결혼을 하고도 12시가 되면 나는 집으로 가야 할 것 같더라. 하지만 그곳이 집이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MC들은 "지금 에릭에게 정해준 통금 시간은 없냐?"고 물었고, 나혜미는 "에릭이 결혼을 하고 나서 밤에 친구를 만나기 위해 나가는 일이 지금까지는 한 번도 없었다"라며 에릭의 사랑꾼 면모를 강조했다.

이어 나혜미는 "에릭이 요즘 들어 '네가 나 같고, 내가 너 같아'라고 말한다. 둘이 동시에 같은 것을 말하고, 같은 것을 먹고 싶어한다"고 금슬을 자랑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