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이름 바꾼’ 이태리 “모두 놀라셨죠? 새 출발하고자 합니다”

등록 : 2018.06.14 12:53

수정 : 2018.06.14 13:01

이태리가 활동명을 변경한 소감을 말했다. 이태리 인스타그램

배우 이태리가 ‘이민호’에서 활동명을 바꾼 소감을 털어놨다.

이태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배우 ‘이 태 리(李 泰 利)’입니다”라며 “모두들 놀라셨죠? 저 역시 아직은 낯설고 어색한 이름입니다”라고 말했다.

이태리는 이어 “1998년에 연기를 시작해서 어느덧 올해로 20년이 되었는데, 새로운 이름과 함께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 출발을 하고자 합니다”라며 “부모님과 함께 많은 고민을 하였고, 저 역시 새로운 시작을 바라는 마음으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태리는 “여러분도 아직 어색하시겠지만, 앞으로 이태리 라는 이름으로 보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단지 이름뿐만이 아닌 배우로서 항상 새롭고 신선한 모습들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라며 “많이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이날 이태리의 새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는 이태리와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렸다.

이태리는 그간 ‘해를 품은 달’ ‘대풍수’ 등 드라마는 물론 ‘시간이탈자’ 등의 영화에도 출연했다. 이태리는 컬링 소재 영화 ‘못 말리는 컬링부’ 촬영을 마쳤으며 중국 영화 ‘미스터리 파이터’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