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정세운, 기타와 함께 열창...콘서트 연습 현장 공개

등록 : 2018.04.17 11:47

수정 : 2018.04.17 11:49

정세운의 콘서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세운이 콘서트 연습 현장을 기습 공개했다.

정세운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공식 브이라이브 채널과 스타쉽 포스트를 통해 정세운이 콘서트 'HAPPILY EVER AFTER'(해필리 에버 애프터)를 앞두고 연습에 한창인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에는 밴드 연습실에서 기타를 들고 콘서트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정세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정세운은 이번 콘서트에서 선보일 곡들을 신중히 점검하는 것은 물론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열심히 연습하며 팬들과 만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지난 첫 번째 단독 콘서트의 성원에 힘입어 추가로 개최하는 콘서트인 만큼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더욱 열심히 연습에 임하고 있다. 이전 콘서트와는 또 다른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달라"라고 말했다. 

정세운은 데뷔한지 1년도 되지 않은 지난 3월 첫 단독 콘서트를 성료했다. 팬들의 뜨거운 요청에 힘입어 오는 21~22일 이틀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추가 콘서트를 열게 됐다.

권수빈 기자 ppb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