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구내식당’ 첫 방송, 성공적 출발…40대 직장인들에게 인기

등록 : 2018.07.20 08:52

수정 : 2018.07.20 09:51

‘구내식당’이 독특한 컵셉으로 화제다. MBC 방송 캡처

MBC ‘남의 회사 유랑기 구내식당’가 19일 첫 방송을 성공적으로 출발 했다.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구내식당’ 첫 방송 전국 시청률은 2.5 % 로 지난 주 12일 종방한 동시간대 예능 ‘이불 밖은 위험해’ 마지막 회 당시 전국 시청률 2.0% 보다 0.5% 포인트 상승 하며 좋은 출발을 하였다.

‘구내식당’에는 이상민, 성시경, 김영철, 조우종이 MC로 염규현 MBC 현직 기자와 함께 출연하고 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LG와 마곡 산업단지 구내 식당을 방문하였다. 

‘구내식당’은 직장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는 프로그램으로 남의 회사를 방문하여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한 후 그 회사의 이모저모를 살펴 보는 내용이다.

취준생들에게는 회사에 관하여 좋은 정보를 얻는 기회가 될 수 있고 또 직장인들에게는 남의 회사의 장점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날 ‘구내식당’ 첫 방송은 40대가 가장 많이 시청하여 시청률 2.2%를 기록 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