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라디오스타’ 조현아, 스캔들 해명부터 前남친 언급까지 ‘쿨한 그녀’

등록 : 2018.07.19 07:19

조현아가 ‘라디오스타’에서 쿨한 모습을 보였다. MBC 캡처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가 ‘라디오스타’에서 거침 없는 입담을 뽐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조현아는 먼저 자신에게 일어났던 스캔들을 언급하며 “불편했을 분들에게 사과한다”고 했다.

앞서 조현아는 아이돌 그룹 마이네임의 채진과 개인적인 친분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며 스캔들이 났었다.

조현아는 이에 대해 “팬티를 입고 왕 게임 하고 놀았다는 말이 기사에 나오던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조현아는 특히 “문란하게 놀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현아는 자신이 당시 입었던 것은 팬티가 아닌 집주인의 반바지였다고 설명하며 “왕 게임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 않았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한 게임을 하던 상황이 아니라, 무언가를 빼앗고 있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조현아는 함께 스캔들이 난 마이네임 채진에 대해 “동생이 어리다 보니까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걱정을 내비쳤다. 이어 “그때를 기점으로 밖에 나가는 걸 꺼리게 됐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조현아는 스캔들 뿐 아니라 전 남자친구 이야기도 털어놔 시선을 끌었다. 조현아는 곡을 쓸 때 메일을 이용할 때도 있다고 설명하면서, 전 남자친구가 보낸 이메일을 활용했다고 했다. 조현아는 “너무 가사가 안 나올 때 결국 옛날 이메일을 다 읽는다. 그 중 하나가 눈에 들어오더라. 이별 편지였는데 그걸 보고 썼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이별 편지를 이메일로 보냈냐”라고 놀라며 물었고, 조현아는 “그때 그렇게 됐어요"라고 답해 웃음을 샀다.

조현아는 방송 말미, 블락비의 ‘HER’를 자신만의 음색으로 소화하며 무대를 꾸몄다. 이를 본 지코는 “그룹 노래인데 혼자서 다 불렀다”며 조현아의 노래 실력에 놀라워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특집으로 진행돼 윤상, 김태원, 지코, 조현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