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김고은 “고등학교 때 첫 연극, ‘연기는 내 길 아니다’ 생각했죠” (인터뷰②)

등록 : 2018.06.28 10:11

김고은. BH엔터테인먼트 제공

2012년 영화 '은교' 주인공으로 화려하게 데뷔한 김고은은 어느덧 7년차 배우가 됐다.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거쳐오면서 연기적으로 성장함은 물론, 인간으로서도 성숙하고 여유로워졌다.

무엇보다 웃음이 많아졌다. '은교'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기자와 만난 김고은은 다소 무표정하고 새초롬한 모습이었다.

어린 나이, 갑작스런 스포트라이트와 낯선 사람들과의 만남이 부담스러울 법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본연의 유쾌한 성격을 남들에게 그대로 드러낼 수 있을 정도로 연륜이 쌓였다.

지난 27일 만난 김고은은 "낯가림이 없어졌다"며 웃었다. 시종일관 유머러스하고 밝은 모습을 보인 그에게 "달라졌다"는 말을 건네자, "저 원래 웃겨요. 주변 사람들이 배꼽 잡아요. 이건 팩트에요!"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고은은 솔직했다. "초반에는 좀 고생을 덜해봐서"라며 웃는 그다. 몇 년간의 연기자 생활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삶'을 배웠다고 했다.

사실 김고은은 처음부터 '연기를 해야지' 하고 마음 먹은 건 아니었다. "그저 연기에 대한 열정과 꿈이 컸기 때문에 배우가 되길 지망했고, 운이 좋게 첫 작품 주연을 맡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가 연기를 하게 된 계기는 고등학교 시절 은사 덕분이었다. 추천으로 무대에 섰고, 무대 위에서 강렬한 하나의 감정을 느끼고 배우가 되기를 꿈꿨다고 회상했다. 여타 배우들이 말하는 것처럼, '다른 삶을 표현할 수가 있어서 좋아요'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고등학교 때 첫 번째 작품 때는 두려웠어요. 무대 위에 처음 섰을 때 너무 떨려서 안 떨려고 혀를 씹고 있었죠. 바들바들 떠는 게 보일까봐 아무렇지 않은 척을 해야 했거든요. 무대에서 내려온 뒤에 '아 나는 이 길이 아니구나' 생각했어요."

김고은은 무언가 표현하고 싶어 배우가 되려던 것은 아니었고, 그저 영화를 무척 좋아하던 소녀였다고 밝혔다. 글을 잘 쓰면 시나리오 작가가 되고 싶었고, 영화를 만드는 일원이 되고 싶었는데 선생님들의 권유로 연기를 하게 된 것이라고.

"(첫 무대 후) 그만두려고 했는데 연출 선생님이 '한 번만 더 해봐라' 하셔서 했던 작품에서 제가 살면서 느껴보지 못한 황홀함을 느꼈어요. 공연이 끝나고 암전이 됐는데 이게 끝났다는 게 너무 아쉽고 무대에서 내려가기 싫더라고요. 고등학교 공연은 몇 달간 연습해서 한 회로 끝나거든요. 그때 연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죠."

교사들이 왜 연기를 권유했는지, 그 이유를 아냐고 묻자 고개를 절레절레 저였다.

"지금도 몰라요. 제 주변 사람들이 다 그래요. 이준익 감독님 같죠.(웃음) '그냥 해봐' 하세요. 더 질문을 못하겠어요. 답을 안 알려주시더라고요."

김고은은 연기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행복하게 느낀다. 한때는 '배우가 연기만 하면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게 아니라는 걸 더 많이 받아들이게 됐다. 스스로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다고 고백했다.

"어릴 때 데뷔를 하고 시행착오를 겪어오는 거 같아요. 앞으로 계속 겪어 나갈 거 같고요."

그렇다면 김고은의 요즘 고민은 뭘까? '프로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답하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