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뇌피셜’ 김주형 PD ”MC 김종민, 연예 대상 아무나 받는 게 아닌 듯”

등록 : 2018.07.19 10:55

수정 : 2018.07.19 10:56

‘뇌피셜' 김종민이 활약을 선보인다. 히스토리 제공

‘뇌피셜’ 김주형 PD가 김종민의 활약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히스토리 채널 새 예능 ‘뇌피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뇌피셜’의 MC 김종민과 연출을 맡은 김주형 PD, 고동완 PD가 참석했다.

앞서 SBS ‘런닝맨’,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등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을 주로 선보여왔던 김주형 PD는 ‘뇌피셜’을 통해 토크쇼에 도전한다.

이 같은 장르의 변주에 대해 김주형 PD는 ”컴퍼니상상이 버라이어티 PD들이 많이 모인 곳이지만 미디어 채널에서 제작사로 나온 이유가 다양한 것을 경험해보고 싶어서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젊은 층이 많이 주목하고 있는 SNS 채널의 예능도 도전해볼만 하다고 생각했다. 또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로 발돋움 한 김종민 씨가 이번엔 웹 예능을 정복해 보고 싶다고 해서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김주형 PD는 김종민의 활약에 대해 ”현재 녹화를 반 정도 진행했는데, 기대 이상으로 너무 MC가 어울리는 친구였다“며 연예 대상은 아무나 받는 게 아닌 것 같다. MC가 능수능란해서 잘 할 수도 있지만 김종민 씨의 매력은 토론이라는 틀 자체가 부담이 될 수 있는데 상대방이 전혀 부담을 느끼지 않는 것 같더라. 그런 부분이 굉장한 매력이라고 생각하고, 슬로건처럼 종민 씨의 순수한 본인만의 생각이 뇌피셜을 말했을 때 부족한 부분을 제작진이 채워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즐거운 프로그램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뇌피셜’은 연예계 엉뚱한 입담의 대표주자인 김종민이 매 회 스타들과 만나 무논리, 무근본 1:1 토론 배틀을 선보이는 컨셉트의 프로그램이다. 김종민은 이번 프로그램에서 스타 게스트들과 매주 역발상 토론 대결을 펼친다. 19일 오후 5시 첫 공개.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