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인간 김희애가 배우 김희애에게 “고생 많았다고 위로하고파” (인터뷰)

등록 : 2018.06.12 16:28

수정 : 2018.06.12 16:30

김희애.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희애가 어린 시절 데뷔해 치열하게 살아온 과거를 회상하며, 자신에게 위로를 해주고 싶다고 고백했다.

12일 오후 김희애는 스타한국과 만나 영화 ‘허스토리’(감독 민규동)와 관련된 이야기들과 함께 자신의 인생에 대해서도 돌아봤다.

이날 김희애는 “다시 태어나도 배우가 되겠나”라는 질문에 “배우가 좋다. 그러나 다시 태어나면 다른 걸 해보는 것도 좋을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배우가 될 줄 상상도 못했다. 배우라는 게 자기가 하고 싶다고 되는 일도 아니고, 막상 했는데 이렇게 오래 할 줄도 몰랐다.

운명인 거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김희애는 “너무 어릴 때 시작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데뷔했다”며 배우 외에 다른 꿈을 갖기엔 너무 일찍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배우로서 오랜 시간 걸어온 김희애에게 해주고 싶은 말’에 대해 “사실 위로를 많이 해주고 싶다. 말도 못하게 고생했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요즘은 (배우들이) 다 보호 받고 그런다. 난 어릴 때부터 시행착오도 많이 겪고 어두운 시절을 겪어서 참 다시 돌아가고 싶지도 않고 그렇다. 지금은 위로를 많이 해주고 싶은데”라면서도 “누구는 고생 안 하나. 다들 힘든 시절이 있고 그래서 지금의 내가 있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한편 김희애가 출연한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오직 본인들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일본을 발칵 뒤집은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했다.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민규동 감독이 연출했다. 오는 27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