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수요미식회' 라비가 밝힌 소고기 맛있게 먹는 법?

등록 : 2018.06.14 14:13

수정 : 2018.06.14 14:25

라비가 소고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tvN 방송 캡처

빅스 라비가 '소고기 신동'으로 등극했다.

13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소고기 특수부위 특집에서는 가수 라이머, 빅스 라비, 박정아가 출연했다.

라비는 이날 남다른 소고기 사랑을 드러냈다.

라비는 가장 좋아하는 부위로 토시살을 꼽았고 "고기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결을 따라 씹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토시살은 굽는 법에 따라 맛이 완전히 달라진다며 "짧게 구우면 피맛이 돌아 고기를 어른답게 먹는 기분이 들며, 많이 구우면 스테이크를 먹는 듯한 느낌"이라고 했다.

라비는 이어 "살치살은 높은 온도에서 앞뒤 겉면을 살짝 코팅하듯 구워야 맛있다"며 토치를 이용해 굽는 팁을 전했다.

라비의 디테일한 표현을 들은 요리연구가 홍신애는 "고기를 정말 좋아하는 신동 같다"고 감탄했다.

라비는 이어 소고기를 가장 맛있게 먹는 법에 대해 "남의 돈으로 먹을 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비는 "소속사 대표님이 '너희 뭐 먹을래?'라고 물을 때, 또 멤버들과 내기에서 이겼을 때 먹으면 제일 맛있다"고 말했다.

강이향 기자 2hy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