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류준열 "잘생긴 배우보다 '멋진 사람' 되고파"(인터뷰)

등록 : 2018.05.17 12:29

수정 : 2018.05.17 12:30

류준열. NEW 제공

배우 류준열이 '멋진 사람'이 되고 싶은 소망을 털어놨다.

류준열은 17일 오전 진행된 스타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사실은 잘생긴 배우보다도 멋진 사람이 되고 싶다"며 웃었다.

그는 "멋있다는 말이 참 멋있는 말 같다. 잘생겼다는 건 말 그대로 외모만 가지고 얘기하는 거라면 멋지다는 건 좀 다른 의미다.

내면이나 인성, 커리어 등 여러가지를 포함하는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멋'이라는 단어가 참 멋지지 않나. 멋있음을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또한 류준열은 신작 '독전'에서 멋스럽다는 평가에 "감사하다. 스스로는 잘 모르겠다. 내 연기를 보는 게 힘들고 고통스럽다. 스크린에 내가 많이 안 나왔으면 좋겠다. 분량도 적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이해영 감독님이 유쾌하고 나랑 정말 잘 맞다. 서로 자화자찬하기도 하고, 못했다고 뭐라고도 한다. 스스로는 너무 부끄럽고 창피해서 멋있는 건 잘 모르겠다"고 수줍어했다.

한편, 류준열은 영화 ‘독전’에서 버려진 마약조직원 락 역을 맡아 열연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오는 22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