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라스’ 조인성이 떴다..패키지여행 해명부터 ‘츤데레’ 매력까지

등록 : 2018.09.12 23:57

수정 : 2018.09.13 00:12

조인성이 ‘라스’에 떴다 MBC 캡처

‘라디오스타’에 배우 조인성이 떴다.

조인성은 1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다양한 에피소드를 비롯한 솔직한 입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인성은 MC들로부터 최근 화제를 모은 패키지 여행 질문을 받고 해명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인성이 패키지 여행에 등장했다며 인증샷이 올라왔었다.

이에 조인성은 “패키지 여행은 아니고, 법륜 스님의 역사 기행에 함께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그러면 보안 문제로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었다. 안 튀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단체복을 입게 됐다”면서 “아마 현지인이 알아보고 찍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조인성은 동료배우 배성우가 스타 병에 걸렸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배성우가 전화를 잘 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MC김구라는 전형적인 스타 병 초기라고 했다. 조인성은 “배성우와 전화하려면 메신저의 1이 지워지는 순간 바로 걸어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배성우는 당황해 웃음을 샀다. 이를 지켜보던 윤종신은 “‘라스’ 기점으로 배성우는 탑이다”라고 농을 던졌고, 조인성은 기립 박수를 쳐 폭소를 유발했다.

남주혁은 조인성의 집에서 본 사과도 특별해 보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형이 슬라이스로 사과를 잘라줬다. 실제로 처음 봤다”라면서 행복함을 드러냈다. 조인성은 “요리를 굉장히 잘 한다”는 말을 듣고 “있을 때는 해먹는 편이다”라고 ‘요섹남’ 면모도 보였다. 이후 남주혁을 향해 “자주 해줄게, 별거 아니야”라며 츤데레 매력을 발산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조인성 외에도 영화 ‘안시성’에 함께 출연한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