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이슈] ‘유죄’ 조덕제, SNS에 성추행 문제 영상 공개한 이유

등록 : 2018.09.14 08:32

조덕제. 연합뉴스 제공

배우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가 인정된 조덕제가 문제의 영상을 직접 공개했다. 대법원의 유죄 판결 이후 계속해서 억울함을 호소하는 중이다.

지난 13일 조덕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47초 분량의 영상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조덕제는 “반기문 전 유엔총장 조카를 영화촬영 중에 성추행했다는 희대의 색마가 바로 나 조덕제란 말인가?”라며 “연기자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온 제가 동료, 선후배들에게 연기자로서 끝내 명예를 회복하지 못한 점 너무나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분! 특히 연기자 여러분! 저 조덕제가 연기를 한 것인지 아니면 저들 주장대로 성폭행을 한 것인지 문제의 장면을 보고 판단해달라”고 “비록 대법원 판결은 성폭력으로 최종 인정했지만 저는 연기자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기에 위험을 무릅쓰고 처음 공개하는 장면 영상”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조덕제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도중 남편이 부인을 강간하는 장면에서 합의없이 여배우 A씨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부위를 만지는 등의 행동을 해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이에 지난 13일 대법원은 조덕제의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던 2심을 그대로 적용했다.

여배우A씨로 알려졌던 배우 반민정은 재판 직후 얼굴을 드러내고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저는 여배우로 불리던 조덕제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 반민정이다. 2015년 4월 영화촬영 중 상대배우인 조덕제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고 그 해 5월 신고 후 지금까지 40개월을 싸워왔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와 연기를 빙자한 성폭력은 다르다. 영화계의 관행이라는 성폭력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이 싸움의 결과가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이며 눈물을 보였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